일년전 정부의 강화된 모기지 정책은  캐나다의 부동산시장 열기를 어느정도 식힌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처음으로 주택을 구입하려는 자들의 구입시기를 늦추는 결과를 만들어냈음으써. 몬트리올 은행 연구결과, 처음 주택을 구입하려는 자의 20%정도는 주택구입시기를 늦출것이라고 조사되어졌다.

일년전 주된 모기지 정책의 변화는 모기지할부방환기간을 30년에서 25년으로 줄인것이었다. 한때 이것은 40년까지 늘어났었는데,  역사상 유례를 찾아볼수 없었던 낮은 이자률 과 맞물려, 주책시장의 활황으로 이어졌고, 이것의 거품경기를 우려한 정부는 좀더 강화된 모기지 정책을 내어놓았었다.

허나 이런 정책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높은 숫자는 집을 구입할 의사를 포기하지 않고 있는데, 이러한 모기지기간연장은 많은 잠재적 주택구입자들에게 심각한 이슈가 되지는 못하는 것 같다. 이러한  결과들이 큰도시들의 주택시장에서 나타나고 있다


경제전문가들은 모기지기간연장 정책보다는 직접적으로 구입자들의 주택구입여유력에 미치는 모기지 이자율의 변화가  주택시장의 변수가 될것이라고 한다. 특히 주택가격이 높은 토론토나 밴쿠버에서는.